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나눔터 문화읽기

문화읽기

하나로 이어지는 엄마와 딸 <줄리에타>(2016)

2017년 06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12년 전 집을 나간 딸 안티아(프리실라 델가도)를 가슴에 묻은 채 살아가는 줄리에타(엠마 수아레스)는 우연히 딸의 소식을 듣게 된다. 자신의 실수로 멀어진 딸에 대한 죄책감으로 줄리에타는 하루하루 과거를 회고하며 딸에게 편지를 쓰기 시작한다. 캐나다의 소설가 앨리스 먼로의 단편 소설 , , 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한 이 영화는, 욕망과 죄의식 그리고 모성을 섬세한 감정 흐름을 통해 탁월하게 표현한다. 스페인 출신 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는 1999년 <내 어머니의 모든 것>을 발표하면서 여성과 모성에 대한 탐구로 눈을 돌리게 되는데, 이는...

인간의 욕망을 좇는 판타지<테일 오브 테일즈>(2016)

2017년 05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1600년대 바로크 시기의 세 왕국. 아들에 집착하는 롱트렐리스 여왕(셀마 헤이엑), 마법으로 아름다움과 젊음을 갖게 된 도라(스테이시 마틴), 그리고 거대한 벼룩을 키우는 하이힐스 왕(토비 존스)까지, 이들은 각자의 은밀한 욕망을 실현하기 위한 광기 어린 선택을 한다. 감독 마테오 가로네는 나폴리의 실제 범죄 조직의 실상을 통해 현 이탈리아의 비극을 은유한 작품 <고모라>로 주목받은 신예다. 시종일관 건조하고 담담한 전작에 비해 이번 작품은 판타지적인 특징이 두드러지지만, 비뚤어진 모성과 리더의 패악, 아름다움에 대한 집착 같은 소재는 ...

봄날의 단잠 같은 행복한 꿈<춘몽>(2016)

2017년 04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동네 건달 익준(양익준), 탈북자 출신 노동자 정범(박정범), 어리바리한 집주인 종빈(윤종빈), 이들 모두가 좋아하는 여자가 있다. 아픈 아버지를 모시고 사는, 동네 어귀 작은 술집 ‘고향주막’을 운영하는 예리(한예리)다. 고향주막은 주변인으로 취급받는 이들의 유일한 안식처다. <춘몽>은 장률 감독의 10번째 장편영화이자,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된 작품이다. 제목에서도 생각해 볼 수 있듯, 따뜻한 봄날 잠시 지나가는 한숨과도 같은 한조각의 꿈 이야기다. “봄날의 꿈을 담고 싶었다”라는 감독의 의도처럼 영화 역시 꿈과 현실의 ...

꿈과 현실 사이에서 <카페 소사이어티>(2016)

2017년 03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꿈을 갖고 할리우드에 입성한 바비(제시 아이젠버그)는 할리우드의 화려한 정취에 빠지게 되고, 삼촌의 비서 보니(크리스틴 스튜어트)를 사랑하게 된다. 그러나 돈이 우선인 보니에게 실연당한 뒤 뉴욕으로 돌아와 새로운 삶을 사는데, 몇 년 후 두 사람은 뉴욕에서 재회하게 된다. ‘카페 소사이어티’는 1930년대 세련된 카페와 레스토랑에 주로 모이던 사교계 명사와 귀족, 예술가를 지칭하는 단어다. 영화는 당시 사교계의 화려한 겉모습 속 일그러진 욕망과 공허함을 우디 앨런의 전매특허와도 같은 냉소의 시선으로 들춰낸다. 조금 달라진 점이 있다면 로맨틱함으로 전...

현대인들의 회색빛 우화 <아노말리사>(2015)

2017년 02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강연 차 신시네티에 도착한 작가 마이클(데이빗 듈리스)는 강연 하루 전날 밤 문득 고독함을 느낀다. 그는 호텔 옆방에서 우연히 들린 ‘특별한’ 목소리의 주인 리사(제니퍼 제이슨 리)를 만나게 되고, 그녀와 격정적인 사랑에 빠지게 된다.  <아노말리사>는 <이터널 선샤인>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찰리 카우프만과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입지를 다져온 듀크 존슨이 공동 연출을 맡은 스톱 모션 애니메이션이다. 연속적인 동작을 미세한 단위로 분할해 한 장씩 찍는 이 기법은 1초에 24장 정도가 필요하기 때문에 상당한...

다시 한 번, 비틀즈! <하드 데이즈 나이트>(1964)

2017년 01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이 영화는 한창 인기몰이 중인 비틀즈 멤버 존 레논, 폴 매카트니, 조지 해리슨, 링고 스타가 TV쇼 생방송을 앞두고 떠난 1박 2일의 결코 순탄치 않은 여정을 담았다.<하드 데이즈 나이트>는 비틀즈의 세 번째 앨범 수록곡이자 전 멤버가 등장하는 첫 영화이기도 하다. 리처드 레스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던 1964년 오리지널 필름 버전이 최근 비틀즈 탄생 50주년을 맞아 디지털 복원작업으로 재탄생됐으며, 우리나라에는 지난 2016년 <비틀즈: 하드 데이즈 나이트>라는 이름으로 개봉된 바 있다. 레스터 감독은 시종일관 기...

서울역이 품은 또 다른 모습 <서울역>(2016)

2016년 12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집을 나온 혜선(목소리 심은경)은 자신을 원조교제에 이용해 돈을 벌려는 남자친구 기웅(목소리 이준)과 서울역 근처 허름한 여관에서 지내고 있다. 딸을 찾아 나선 혜선의 아버지 석규(목소리 류승룡)는 서울역까지 오게 되는데, 한 노숙자로부터 시작된 바이러스가 퍼지며 순식간에 서울역은 통제 불능 상태가 된다. <서울역>은 최근 개봉한 실사영화 <부산행>으로 흥행에 성공한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작품이다. 연 감독의 작품은 대부분 어른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까발려 보여 주는 냉소의 현실 그 자체다. 특히 <서울역&...

모두가 여전히 어른이 돼 가는 중 <태풍이 지나가고>(2016)

2016년 11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과거 소설가로서의 영광은 뒤로한 채 흥신소 사립탐정으로 살아가는 료타(아베 히로시). 어느 날 어머니(키키 키린)의 집에서 돌아가신 아버지의 유품을 발견하게 되고, 갑작스런 태풍으로 인해 헤어진 아내 그리고 아들과 함께 하룻밤을 보내게 된다.<태풍이 지나가고>는 가족의 의미에 대한 깊은 통찰을 보여 주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작품이다. 어린 시절 태풍이 지나간 후 왠지 맑아진 것 같은 거리의 모습을 떠올린 감독은 작은 일상의 순간을, 삶을 통찰하는 묵묵한 메시지로 환원한다. 이는 현실을 껴안고, 꿈을 이루지도 포기하지도 못한...

부당함에 맞서는 당당한 여성들 <서프러제트>(2015)

2016년 10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1900년대 초 영국, 세탁장에서 일하는 모드 와츠(캐리 멀리건)는 불합리한 처우와 모욕 속에 희망 없는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노동자다. 여성 참정권을 부르짖는 서프러제트를 만난 후 그녀의 마음속에 있던 작은 희망의 불씨가 빛을 내기 시작한다. 마침내 그녀는 세상의 부조리와 부당함에 당당히 맞서기 위해 거리로 나서게 된다.영화 <서프러제트>는 약자에 대한 억압과 강요를 당연시 여기는 사회를 향해 불합리함을 외치는 여성들에 관한 이야기다. 생소한 단어인 서프러제트는 ‘참정권, 투표권’을 뜻하는 ‘suffrage’에서 파생된 뜻으로,...

사랑과 자유를 노래하는 젊은 날 <싱 스트리트>(2016)

2016년 09월 장다나(영화 평론가)

 가정의 경제적 어려움으로 전학을 간 코너(페리다 월시-필로)는 매일 같은 자리에 서 있는 모델 지망생 라피나(루시 보인턴)를 사랑하게 된다. 자신을 인디밴드 보컬로 소개한 코너는 라피나를 위한 노래를 만들며 서서히 희망과 치유를 경험하게 된다. <싱 스트리트>는 존 카니 감독의 세 번째 음악영화다. 이미 <원스>, <비긴 어게인>으로 그 감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은 존 카니는 <싱 스트리트>에서도 음악이 주는 감동과 더불어 사랑, 꿈, 치유의 과정을 섬세하고 탁월하게 포착한다.<싱 스트리트>...
 다음> 
페이지 / 7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