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나눔터 책방 나눔

책방 나눔

예수를 닮으면 행복해진다 - 『빈 마음 가득한 행복』(옥한흠)

2016년 09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이번 달에 묵상하는 마태복음 말씀에 포함된 ‘산상수훈’은 하나님 나라에서 통용되는 새로운 세계관의 그림을 그려준다. 이 세상 속에서 주님을 따르는 제자로,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대안적인 공동체를 이루는 것이며, 도전하는 공동체가 되겠다는 선포다. 지난 4월 <신을 믿습니까?>라는 영화가 개봉했다. 주인공은 목사로, 우연히 길에서 십자가를 메고 복음을 전하는 한 남자를 만났다. 그는 “하나님을 믿는다”라고 이야기하는 주인공에게  “그래서 이제 ‘무엇’을 하실 건가요?”라는 심오한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그 질문은 ...

미래를 위해 준비된 요셉 -『요셉』(찰스 스윈돌)

2016년 08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30세의 준비된 총리 요셉은 결코 짧거나 약하지 않은, 불같은 13년의 연단이 만들어 낸 결과였다. 요셉은 자주 하나님을 향해 울부짖었으나 아무것도 되돌아오지 않았다. 너무나 오래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기다림, 기다림, 기다림뿐이었다. 우리가 상상하는 것보다 더 깊고 심오한 이유들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상황에 훨씬 더 천천히 개입하시기도 한다. 그러나 어떤 면에서 그 기간은 단지 눈으로 보기에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처럼 보일 뿐, 실제로는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었다. 요셉은 그 기간을 거치며 더욱 강해지고 완전해졌다. 정금같이 ...

인생의 고난을 감당하는 힘 -『순종선언』(오정현)

2016년 07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요셉은 증조할아버지 아브라함, 할아버지 이삭, 아버지 야곱의 대단한 신앙 명문가에서 태어났다. 그러나 아버지는 사기꾼이었고, 엄마는 넷이나 됐다. 아버지에게 가장 사랑받는 아들이었지만, 미디안 상인에게 팔린 노예 신분이 됐다. 그리고 요셉은 애굽의 시위대장 보디발의 가정 총무가 됐다가 다시 감옥에 갇혔지만, 하나님의 섭리를 따라 대제국 애굽의 총리가 됐다. 그의 인생은 손에 땀을 쥐게 하는 한 편의 미니시리즈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처럼 누구나 인생을 향해 다가오는 어려움들을 연속해서 겪게 되면 그 고난의 무게에 압도당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5년...

고난을 보는 시각 -『고난이 묻다, 신학이 답하다』(앨리스터 맥그리스)

2016년 06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믿음이 있는 우리들에게도 고난은 어려운 문제다. 급기야 고난이 선하신 하나님을 의심하게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이번 달에 묵상하는 야곱의 인생은 수많은 고난으로 점철돼 있다. 오죽하면 그가 바로를 만났을 때 “내 나그네 길의 세월이 백삼십 년이니이다 내 나이가 얼마 못 되니 우리 조상의 나그네 길의 연조에 미치지 못하나 험악한 세월을 보내었나이다”(창 47:9)라고 고백했겠는가? 그러나, 우리 모두가 간과하는 비밀 한 가지는 ‘고난이 중립적이라는 것’이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고난을 어떻게 이해하며, 고난이 우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느냐 하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빚으시는 인생 -『내 이름은 야곱입니다』(폴 스티븐스)

2016년 05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이번 달에 추천하는 책 『내 이름은 야곱입니다』 (죠이선교회 역간)의 원제목은 『Down-to-Earth Spirituality』다. 번역하자면 ‘성육신적 영성’, ‘이 땅에 뿌리내린 영성’이다. 『21세기를 위한 평신도 신학』 , 『현대인을 위한 생활영성』 등과 같이 이른바 시장바닥(market place) 신학, 평신도 신학으로 널리 알려진 폴 스티븐스의 야곱 묵상집이다. 한 시대에 특정 주제와 관련해 모든 이의 이목을 끌어당기는 전문가는 그렇게 많지 않다. 폴 스티븐스는 그런 차원에서 전문가 중 한 사람이다. 이 책에는 그가 40년간 성경을 묵...

하나님과 함께하는 믿음의 여정 -『아브라함』(찰스 스윈돌)

2016년 04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아브라함은 갈 바를 알지 못하고 오직 하나님의 명령에 따라 본토 친척 아비 집을 떠난 유목민이었다. 우리도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보여 주실 목적지를 향해 위대한 영적 여정을 떠나도록 부름받았다. 그러므로 아브라함의 이야기는 우리의 이야기다. 우리 모두 각자 자신만의 방식으로 유목민이자 나그네 된 인생을 걸어가고 있다. 우리도 이 험한 세상이라는 광야를 지나야 하는 영적 유목민이며, 전인미답(前人未踏)의 길을 걸어가는, 갈 바를 알지 못하는 인생이다. 아브라함은 믿음으로 길을 떠났다. 그에게는 정확한 목적지가 없었고 지도나 GPS도 없었다. 자동차 보험...

창조주를 기억하라 -『하나님을 누가 만들었을까?』(래비 재커라어스 외)

2016년 03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교회학교 사역을 할 때 유년부의 어린 소녀가 “전도사님, 하나님은 누가 만들었어요?”라는 질문을 했던 기억이 난다. 리처드 도킨스의 책 『만들어진 신』을 읽고 낙심한 성도가 아내의 포기하지 않는 기도로 믿음을 회복하고 제자훈련에 지원한 일도 기억이 난다. 요즘 속칭 쿨한 지성인들에게 있어서 절대자인 신은 거부해야 마땅한 거추장스런 존재가 된 지 이미 오래다. 그러나 이번 달에 묵상하는 창세기는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셨다고 분명히 말씀한다. “어떻게 하나님은 무로부터 무언가를 만들어 내실 수 있는가?”, “어떻게 한 하나님 안에 세 위격이 존재할 수...

영혼의 밤이 찾아올 때 -『기도해 보라는 뻔한 대답 말고』(로버트 N. 웬버그)

2016년 02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유한한 인간이 무한한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신비다. 그렇기에 때때로 하나님의 실존에 대해 의심할 때가 찾아온다. 이 의심은 삶의 근간을 뒤흔드는 질문이기에 ‘존재론적인 의심’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존재론적’이라는 말은 단순히 학문적인 질문이 아니라는 뜻이다. 하나님께서 멀리 계신 것같이 느껴지고 우리 삶 속에서 하나님의 임재가 느껴지지 않을 때, 또 그리스도인으로서 믿어 왔던 모든 것에 의심이 드는 상황만큼 그리스도인에게 버거운 짐은 없다. ‘존재론적’이기 때문에 ‘십자가의 요한’이 ‘영혼의 밤’이라고 표현했을 만큼 매우 개인적이고 불편한 과정이...

고난, 불순물을 제거하는 시간 -『돌보심』(오정현)

2016년 01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2016년이 밝았다. 어거스틴이 “방황하는 인생은 그 주인이신 하나님의 품에 안기기까지 참된 안식과 행복이 없다”고 말했던 것처럼 이 한 해도 매일 하나님의 말씀을 묵상하며 그분의 품에 안길 때 우리 모두 고난의 때를 넘어서게 하시는 견고한 돌보심을 경험하게 되기를 기도해 본다. 이번 달에 묵상하는 베드로전서는 사도 베드로가 소아시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핍박에 관한 소식을 전해 듣고 그에 대한 대답으로 기록한 것이다. 특별히 그리스도의 고난과 성도들이 당하는 핍박을 연결 짓고, 다가올 시련들에 대해 성경적인 관점을 갖도록 도와준다. 순금을 얻기 위해선...

“영원히 남는 것은 존재입니다” -『내 영혼은 무엇을 갈망하는가?』(존 오트버그)

2015년 12월 박주성 대표총무(국제제자훈련원)

에스더서에는 모르드개와 에스더라는 걸출한 믿음의 영웅 두 명이 등장한다. 특별히 에스더는 모르드개라는 영적 멘토의 도움이 없었다면 존재할 수 없었던 인물이다. 우리들도 모두 어떤 스승, 선배의 도움을 받아 오늘 이 자리에 존재한다. 이달에 추천할 『내 영혼은 무엇을 갈망하는가?』(국제제자훈련원 역간)는 달라스 윌라드라는 탁월한 영성신학자에게서 멘토링을 받아 영혼을 돌보는 법을 배운 존 오트버그가 기록한 책이다. 존 오트버그는 『평범 이상의 삶』(국제제자훈련원)이라는 걸출한 베스트셀러 작가로 알려져 있지만, 그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이미 하나님의 부름을...
<이전  다음> 
페이지 / 8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