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클리닉

가정클리닉

이 땅에서부터 천국을 누려라

2019년 06월 1주 (2019-06-02) 이의수 목사(사랑의교회 사랑패밀리센터)

거울 앞에 선 남자는 자신의 얼굴 속에서 두 가지 모습과 마주한다. 먼저 하나님 사랑의 관점과 감사의 눈으로 자신을 볼 때, 나를 통해 이루실 하나님의 계획을 바라보며 세상에서 위대한 꿈을 꾸는 멋진 사람을 보게 된다. 반면에 자신의 연약함과 부족한 능력을 다른 사람과 비교하며 바라보면, 세상에서 가장 초라한 사람을 만나게 된다.
마태복음 13장은 나 자신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에 대해 말하고 있다.
첫째, 우리는 작은 겨자씨와 같다. 겨자씨는 본래 크기가 1~2mm로, 보잘것없는 크기다. 하지만 1~2m의 나무로 성장하면 새들이 와서 깃들인다.
당시 사회에서 예수님도 겨자씨와 같은 존재였다. 겨자씨와 같은 예수 그리스도가 세상을 변화시키는 중심이 되리라는 생각은 아무도 하지 않았다. 우리 자신도 겨자씨처럼 아주 미약한 존재다.
하지만 우리의 인생에는 헤아릴 수 없는 복과 열매가 잠재돼 있다. 현재 겨자씨와 같은 자신을 바라보며 절망하지 않고, 미래에 내게 주실 복을 바라보며 소망을 이뤄 가는 삶의 자세가 천국 백성으로 이 시대를 살아가는 진정한 남자의 모습이다.
둘째, 우리는 누룩과 같다. 세상의 논리에 우리의 믿음이 설득당하는 삶을 살아서는 안 된다. 오히려 누룩 같은 믿음의 남자들로 인해 세상이 바뀌어야 한다. 스스로 자문해 보자. ‘나는 가정과 직장에서 어떤 변화를 이끌어 내고 있는가?’ ‘내 존재 자체로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가?’
셋째, 우리는 밭에 감춘 보화를 발견한 자와 같다.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발견하고, 그 보화를 얻기 위해 자신의 모든 소유를 판 사람처럼 인생의 우선순위가 명확해야 한다. 예수님께서는 천국은 죽은 후에만 경험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이 땅에서부터 누릴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
이제 스스로에게 이렇게 말해 보자. “나는 작지만 무한한 복의 열매들을 품고 사는 겨자씨이고, 하나님께서 세상을 변화시키기 위해 사용하실 누룩이며, 이 세상에 가장 귀한 보화를 가진 자다!”


Vol.173 2019년 6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