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클리닉

가정클리닉

집 앞까지 도착한 기도 응답

2020년 06월 3주 (2020-06-21) 김형운 성도(서울시 송파구 송파동)

 2007년 1월, 네덜란드 유학 중 방학을 맞아 한국에서 연말을 보내고 돌아가는 길이었다. 스히폴공항에 저녁 늦게 도착해 기차 시간에 쫓겨 정신없이 공항 카트를 끌고 플랫폼에 섰다. 그때 큰 문제가 하나 있었는데, 혼자서 도저히 옮길 수 없는 네 덩어리의 짐이었다. 어머니는 내게 짐을 잘 옮길 수 있도록 기도하라고 말씀하셨다.
당시 겨자씨는커녕 먼지만 한 믿음도 없던 나였지만, 걱정이 가득하니 당장 묵도했다. ‘하나님, 이 짐들 좀 어떻게 안될까요?’ 마침 같은 학교의 우리나라 학생 세 명과 같은 비행기를 타게 돼 도움을 기대했지만, 그들도 가져온 짐이 많았다.
그날따라 기차역에는 사람이 많았고, 기차가 도착하자 사람들은 짐을 올리기 시작했다. 나도 순서를 기다리다 간신히 작은 캐리어 한 개를 실었는데 기차가 문을 닫고 출발해 버렸다. 순간 정신이 흐려졌는데, 다행히 먼저 출발한 일행에게서 내 캐리어는 자신들이 들고 갈 테니 걱정하지 말라는 반가운 전화가 왔다. 나머지 짐들도 함께 남겨진 일행이 도와줘서 목적지에 잘 도착할 수 있었다. 이것이 말로만 듣던 기도 응답인가 하는 생각에 피로가 풀리고 마음도 가벼워졌다.
기차역에서 일행과 헤어진 때는 자정이 한참 넘은 시간이었다. 주변을 둘러보는데 마침 한 시간 간격으로 운행하는 15인승 심야 버스가 도착했고, 고맙게도 버스 기사가 짐을 모두 실어 줬다. 버스에 있던 승객들이 중간중간 내려 나만 남게 됐는데, 내가 정류장에 내릴 준비를 하자, 버스 기사는 집 주소를 묻더니 집 앞까지 가서 모든 짐을 현관까지 옮겨 주고 갔다.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하나님의 살아 계심을 난생 처음 생생하게 느낀 순간이었다.
물론 일행들이 캐리어 한 개를 옮겨 준 일도 감사했지만, 그 일을 기도 응답이라 생각한 것은 하나님을 너무 과소평가했던 것이었다. 미천한 자의 작은 기도에 온전히 응답해 주신 하나님께 모든 영광과 감사를 올려 드린다.


Vol.185 2020년 6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