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클리닉

가정클리닉

때를 따라 돕는 은혜의 삶

2020년 09월 3주 (2020-09-20) 안남임 권사(서울시 강서구 화곡동)

 나는 믿지 않는 가정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살았던 시골에서 집 근처에 있는 교회를 친구 따라 몇 번 가본 게 다였다. 나중에 알았지만 그 교회는 이단 교회였다. 결혼을 하고 시누이의 간절한 권유로 옆집 아주머니를 따라 교회라는 곳을 처음으로 가 봤다.
교회에 등록은 했지만 하나님께서 누구신지, 정말 살아 계신지, 우리와 늘 함께하신다는데 정말 그런지 의심도 많았고, 믿음도 잘 서지 않았다. 주일 1부 예배를 드리는 게 내 신앙생활의 전부였다. 당시 내게는 말씀을 공부할 교재도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주일예배 찬양대로 섬기는 분들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고, 그 모습이 너무 부러워 찬양대로 봉사하게 됐다. 낯선 이들과의 교제가 어색했지만 찬양대로 섬기며 점차 믿음과 예배가 회복돼 갔다.
이후 믿음이 자라나며 친정 부모님과 동생 가정의 구원을 위해 빠지지 않고 기도하게 됐다. 친정 부모님께 전화하거나 만날 때마다 “예수님 믿으세요”라고 말씀드렸는데, 그때마다 “너나 잘 믿어라”라고 답하셨다. 특히 교회 사람들에게 받은 상처가 많으셨던 친정아버지의 마음은 완고하셨다.
그러던 어느 날 친정어머니께서 교회를 가시겠다며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물으셨다. 어머니는 교회에 처음으로 가신 날, 마음속에서 솟구치는 기쁨에 어찌할 바를 몰라 하셨다. 나는 같은 날 같은 시각에, 다른 장소에서 하나님께 감사기도를 드렸다. 같은 하늘 아래에서 어머니와 함께 하나님을 바라보고 예배드린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고 눈물이 흘렀다.
하나님께서 항상 나와 동행하시고 나의 세밀한 음성까지도 들으시며 응답하심에 감사했다.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끝까지 믿으며 기도하고 살아가야 한다는 것도 다시금 깨달았다. 내가 믿는 하나님을 통해 온 가족이 구원받고 천국을 바라보며, 이 땅에서 하나님의 사랑을 누리는 복된 삶을 살게 되길 간절히 기도드린다.


Vol.188 2020년 9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