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가정클리닉

가정클리닉

내려놓음의 참된 평강

2020년 11월 4주 (2020-11-22) 황원희 전도사(서울시 성북구 종암동)

 올해 상반기에 등장한 코로나19는 우리 가족의 일상을 바꿔 놓았다. 초등학교 2학년과 일곱 살인 남자아이들과 지난 1월 겨울방학부터 여름방학 때까지 온종일 함께했다. 처음에는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을 알차게 보내자는 마음으로 큐티도 하고, 맛있는 음식도 함께 만들며 나름 슬기로운 ‘집콕 생활’을 했다. 하지만 장기간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면서 내 몸과 마음은 말할 수 없이 피폐해졌다.
코로나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염려와 불안은 점차 늘어 갔다. 소독제를 구입해 매 시간 집안 곳곳을 소독하고, 몸에 좋다는 영양제를 사다 가족에게 먹였다. 그래도 불안과 염려는 사라지지 않았다. 내면이 이렇다 보니 선한 말과 행동이 나올 리 없었다.
고통스러운 하루하루를 보내던 어느 날 밤, 나는 하나님께 내 모든 상황을 말씀드렸다. 그때 내게 주신 하나님의 처방은 ‘상황을 통제하려는 마음 내려놓기’였다. 나는 하나님의 섭리와 주권을 인정한다고 말하면서도, 실상은 내 힘으로 아이들을 지키고 보호하려고 했다. 그리고 그것이 내 마음대로 안 되고 어려울수록, 마음은 불안하고 육신은 병들어 갔다. 결국 내 인생의 주인은 나였던 것이다.
이 사실을 철저히 깨달은 나는 염려와 불안, 공포, 잘못된 육아를 십자가 아래 내려놓았다. 그러자 진짜 감사가 입술 밖으로 터져 나왔다. 나 같은 죄인에게 새로운 하루가 주어지는 것, 들숨과 날숨을 내쉬는 것까지 하나님의 은혜임을 깨닫게 됐다. 그리고 기도 없이는, 말씀 없이는 인생의 단 한 걸음도 내디딜 수 없음을 고백하며, 인생의 주권을 다시 주님께 돌려 드렸다.
여전히 상황과 환경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때로는 염려들이 파도처럼 밀려오기도 한다. 하지만 그때마다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뢸 때, 하나님은 내 마음과 생각을 지키시고 참된 평강을 주신다. 고난을 통해 하나님을 깊이 알게 하시고, 주님의 율례를 배우게 하시는 하나님을 찬양한다.


Vol.190 2020년 1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