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나눔터 큐티나눔방

큐티나눔방

평생 숙제, 주님 사랑 알아 가기

2016년 11월 오성언 성도

 2014년 11월에 군입대를 하게 됐고, 매달 사랑의교회 대학2부 바나바팀에서 내게 작은 택배 박스를 보내오기 시작했다. 그 안에 담긴 편지와 선물, 그리고 <날마다 솟는 샘물>은 지치고 힘든 내 마음에 큰 위로가 됐다. 큐티는 입대 전에 형식적으로 했었는데, <날마다 솟는 샘물>을 통해 나 자신을 되돌아보며, 다시금 주님의 사랑과 나를 향한 주님의 계획이 무엇인지를 새롭게 느끼고 싶었다.
그래서 매일 아침 6시에 남들보다 먼저 일어나 큐티를 시작했는데, 평소 하지 않던 일이라 그런지 몸과 마음은 오히려 더 지쳐만 갔고 말씀에 집중이 안됐다. 그래도 조금씩 큐티하는 습관이 자리를 잡아 하나님과 나만의 대화는 온전히 은혜와 감사함으로 할 수 있게 됐다.
하루하루 말씀을 통해 나의 죄인 됨과 일상에서 반복되는 죄들을 깨달을 수 있었고, 동시에 내가 말씀 없이는 살 수 없는 한없이 연약하고 부족한 존재임을 깨달을 수 있었다. 또한 내 영이 정말 주님 앞에 정직한지를 생각할 수 있었고, 남을 지적하고 판단하는 잘못된 습관과 나 자신을 주님 앞에서 되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됐다.
가끔은 ‘하나님께서 내게 무엇을 원하실까?’ 조용히 묵상하면, 하나님께서는 “너는 나를 얼마나 사랑하니?”라고 묻고 계셨다. 그 질문에 하나님께서 인도하시고 원하시는 길, 온전히 말씀 앞에 거룩하게 나아가는 것과 늘 평범함에 익숙했던 말씀과 기도를 다시금 붙들 수 있었다. ‘내가 정말 하나님을 사랑하고 있을까?’ ‘나는 주님의 사랑을 느끼고 있나?’ 지금도 그리고 앞으로도 주님의 사랑을 알기 위한 노력은 어쩌면 평생 숙제일 것 같다.
일상에서 복음과 말씀 앞에 무뎌지기 시작하면 직장, 학업, 결혼, 연애 등 끝없는 걱정과 고민으로 하루를 보내게 된다. 그러다 보면 하나님과의 관계가 점점 멀어지면서 감사함을 잃어버린다.
말씀을 통해 그리고 큐티를 통해 가장 많이 느낄 수 있었던 부분은 이런 바쁜 삶 가운데서 ‘하나님과 나와의 관계 회복’과 ‘지극히 평범한 것에 대한 감사’였다. 앞으로도 나는 말씀과 함께 하나님께서 찾으시는 그 한 사람의 예배자로 살아가고 싶다. 유일한 소망이자 삶의 구원자인 예수 그리스도를 평생 내 구주 내 하나님으로 섬기며, 헌신된 주의 종으로, 주의 사람으로 세워지고 싶다.

Vol.142 2016년 1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