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함께읽기

함께읽기

광야에서 만난 보화

2017년 12월 3주 (2017-12-17)

출처 : - 오스 힐먼, 『하나님의 타이밍』 중에서

 고대 아라비아 글 가운데 광야를 건너는 세 상인에 관한 이야기가 있다. 낮에는 광야의 햇빛을 막기 위해 천막을 치고 쉬었다가, 별들이 빛나는 서늘한 밤에는 낙타를 타고 이동하는 식이었다. 그러던 어느 날, 마른 강바닥을 건너고 있던 그들에게 “멈춰!” 하는 음성이 들렸다. 셋은 너무 놀라 낙타에서 뛰어내리며 “누구세요?” 하고 물었다.
어둠 속에서 또 음성이 들려왔다. “발 앞에 조약돌들이 보이느냐?”
희미한 별빛에 수많은 조약돌들이 반짝이고 있었다.
“각자 조약돌을 하나씩 주워 호주머니에 넣으라.” 세 상인은 순순히 강바닥에서 조약돌을 하나씩 집었다. 그러자 다시 “이제 이곳을 떠나라. 그리고 날이 밝을 때까지 쉬지 말고 가라”는 것이 아닌가.
한 상인이 너무 궁금한 나머지 “이게 무슨 일입니까?”라고 물었다. 그러자 그 음성은 “한 가지만 얘기하마. 아침이 되면 너희는 행복한 동시에 슬플 것이다”라고 말했다.
드디어 저 멀리 해가 떠오르기 시작했다. 상인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자기 호주머니에 있던  조약돌을 꺼내 들었다. 자세히 보니 그것은 바로 보석이었다. 그중 하나는 루비, 다른 하나는 에메랄드, 나머지 하나는 사파이어였다.
“보석이다!” 한 상인이 기쁨에 들떠 큰 소리로 외쳤다.
“이런 젠장!” 옆 사람이 말했다. “그럼 강바닥에 수많은 보석들이 깔려 있었는데 우리는 겨우 하나씩만 가지고 왔다는 거야?”
“저것 좀 봐!” 세 번째 상인이 뒤를 가리키며 말했다. 광야에 심한 바람이 불더니 그들이 왔던 발자국을 모두 지워 버린 것이다. “이제 우린 그 길을 찾을 수가 없어!”
광야에서 들린 음성이 옳았다. 상인들은 행복하지만 동시에 매우 슬펐다.
이 이야기는 하나님의 뜻을 발견하는 과정에서 우리 모두가 통과하는 광야를 상기시킨다. 하나님은 우리를 광야로 이끄셔서 당신의 지혜와 은혜의 보화를 우리의 호주머니에 넣게 하신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우리는 한두 개의 조약돌만을 주울 수 있을 뿐이다. 우리는 발견한 그 보화로 인해 행복하지만, 동시에 더 많이 챙기지 못해 슬퍼한다.

Vol.219 2017년 12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