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에세이 샘터

샘터

아바 아버지

2018년 03월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를 수 있을 만큼
사랑을 마음에 담으십시오.
그리고 그분과 마주 앉으십시오.
그 아버지는 위대하신 하나님,
전능하신 하나님, 무소부재하신 하나님,
한없는 사랑을 쏟아 주기를 원하시는 하나님입니다.
그분이 계시는 이상 우리는 절대로 불행한 사람이 아닙니다.

- 옥한흠, 『무엇을 기도할까』 중에서

Vol.158 2018년 3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