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함께읽기

함께읽기

아이를 있는 그대로 용납하라

2018년 05월 1주 (2018-05-06)

출처 : - 조시 맥도웰, 『아버지의 10가지 약속』 중에서

 케이티는 여섯 살 어린 나이인데도 축구를 아주 잘했다. 그해 시즌의 어떤 중요한 시합 전에, 가볍게 몸을 푼 케이티는 관중석으로 달려왔다.
“아빠, 내가 골을 넣으면 1달러 주실 거예요?”
“물론이지.”
나는 웃으면서 대답했다.
“야, 신난다!”
케이티가 말했다. 여섯 살 아이에게 한 골에 1달러는 프로 농구 다년계약처럼 들린다.
“잠깐.”
나는 케이티가 돌아가기 전에 팔을 잡았다.
“골을 넣지 못해도 아빠가 1달러 줄게.”
“정말?”
“정말.”
“야, 신난다!”
“아빠가 왜 그렇게 하는지 알아?”
여섯 살 난 내 딸은 멈춰 서서 돌아보았다. 나는 적어도 지난 3년 동안 꾸준히 내가 케이티를 무조건적으로 용납한다는 것을 일깨워 왔지만, 그 아이는 그것을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 그러나 그때 케이티는 뒤돌아서서 나를 보고 말했다.
“그럼요, 내가 축구를 잘하든 못하든 상관없이 아빠가 날 사랑하니까요!”
그 순간 나는 세상을 전부 얻은 것처럼 기뻤다. 그 경기에서 케이티가 골을 넣었는지 어쨌는지도 기억나지 않는다. 상관없었다. 아빠의 사랑은 성과와 상관없다는 것을 케이티가 알았다는 것이 중요했다. 자녀는 성과와 상관없이 인간으로서 부모의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Vol.160 2018년 5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