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함께읽기

함께읽기

죄의 전염성

2018년 09월 3주 (2018-09-16)

출처 : - 찰스 스탠리, 『마음전쟁』 중에서

 한 교회학교 목사님이 설교 시간에 아이들에게 사탄이 어떻게 일하는지 가르쳐 주기 위해 실타래를 들고 나왔다. 목사님은 앞에 있던 튼튼하게 생긴 열 살짜리 아이를 강단에 올라오게 했다. 그리고는 아이에게 기다란 실을 보여 주며 이것을 자를 수 있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아이는 너무 쉽게 실을 손으로 끊어 버렸다.
이번에 목사님은 아이들에게 이렇게 물었다. “그렇다면 내가 이 실로 한 사람을 묶어서 꼼짝 못하게 할 수 있을까?” 대부분의 아이들은 고개를 가로저으며, 그 실로는 그렇게 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목사님은 일곱 살 난 또 다른 아이를 올라오게 해서, 실을 쉽게 끊어 버린 열 살 난 아이의 손을 묶게 했다. 그리고 “내가 설교를 하는 동안 계속 이 실을 가지고 형의 손을 묶어라. 절대로 쉬면 안 된다!”라고 명령했다. 목사님이 순종과 믿음에 대해 설교를 하는 동안, 일곱 살 난 아이는 실타래에 있는 실을 모두 다 사용해 열 살짜리 아이의 손을 묶었다.
설교를 마친 후 목사님은 열 살 난 아이에게 실을 끊어 보라고 말했다. 아이는 몸을 비틀며 온갖 힘을 써 보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제는 사탄이 어떻게 일을 하는지 알겠니? 한 줄의 실은 누구나 쉽게 끊을 수 있을 만큼 얇고 약하지만, 자꾸 감으니까 여기 있는 힘센 형도 꼼짝할 수 없을 정도로 강해졌지? 분명 처음 몇 번 감길 때에는 마음속으로 ‘이 정도야 힘쓰면 끊기겠지’ 하고 생각했겠지만, 정작 실타래 하나를 다 쓸 정도로 감기니까 손을 움직이기조차 힘들어진 거야. 이것이 바로 사탄이 우리에게 사용하는 방법이란다. 사탄은 한두 번 가벼운 거짓말을 하게 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많은 거짓말을 하게 한단다. 오랜 시간이 지나면, 우리 자신도 꼼짝할 수 없이 그 거짓말에 묶이게 되고 움직일 수 없게 되지. 사탄은 처음에는 항상 가장 쉬워 보이고, 내 힘으로도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 사소한 죄악을 행하게 한단다. 가벼운 거짓말을 하게 하고, 작은 것을 훔치게 하고, 하찮은 것을 숨기게 하지. 그렇지만 마지막에 가서는 그것들은 우리의 힘으로 끊을 수 없는 커다란 힘을 가진 죄로 어느새 바뀌어 있게 된단다.”

Vol.164 2018년 9월호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