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소그룹성경공부

소그룹성경공부


국제제자훈련원의 허락없이 <날샘> 소그룹성경공부를 무단 복사와 인쇄를 금하며, 만약 복사와 인쇄할 경우 인쇄부수에 해당하는 저작권료를 지불해야 합니다.

사명자의 삶

2018년 12월 2주 (2018-12-09)
본문 : 데살로니가전서 2장 1절~12절

2장

  1. 1.  형제들아 우리가 너희 가운데 들어간 것이 헛되지 않은 줄을 너희가 친히 아나니
  2. 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우리가 먼저 빌립보에서 고난과 능욕을 당하였으나 우리 하나님을 힘입어 많은 싸움 중에 하나님의 복음을 너희에게 전하였노라
  3. 3.  우리의 권면은 간사함이나 부정에서 난 것이 아니요 속임수로 하는 것도 아니라
  4. 4.  오직 하나님께 옳게 여기심을 입어 복음을 위탁 받았으니 우리가 이와 같이 말함은 사람을 기쁘게 하려 함이 아니요 오직 우리 마음을 감찰하시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려 함이라
  5. 5.  너희도 알거니와 우리가 아무 때에도 아첨하는 말이나 탐심의 탈을 쓰지 아니한 것을 하나님이 증언하시느니라
  6. 6.  또한 우리는 너희에게서든지 다른 이에게서든지 사람에게서는 영광을 구하지 아니하였노라
  7. 7.  우리는 그리스도의 사도로서 마땅히 권위를 주장할 수 있으나 도리어 너희 가운데서 유순한 자가 되어 유모가 자기 자녀를 기름과 같이 하였으니
  8. 8.  우리가 이같이 너희를 사모하여 하나님의 복음뿐 아니라 우리의 목숨까지도 너희에게 주기를 기뻐함은 너희가 우리의 사랑하는 자 됨이라
  9. 9.  형제들아 우리의 수고와 애쓴 것을 너희가 기억하리니 너희 아무에게도 폐를 끼치지 아니하려고 밤낮으로 일하면서 너희에게 하나님의 복음을 전하였노라
  10. 10.  우리가 너희 믿는 자들을 향하여 어떻게 거룩하고 옳고 흠 없이 행하였는지에 대하여 너희가 증인이요 하나님도 그러하시도다
  11. 11.  너희도 아는 바와 같이 우리가 너희 각 사람에게 아버지가 자기 자녀에게 하듯 권면하고 위로하고 경계하노니
  12. 12.  이는 너희를 부르사 자기 나라와 영광에 이르게 하시는 하나님께 합당히 행하게 하려 함이라

마음의 문을 열며

주님께서는 우리 모두를 복음의 증인으로 부르셨습니다. 주님을 믿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누구나 복음에 빚진 자로 복음 전파의 사명을 감당해야 합니다. 그런데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사명자의 삶을 부담스러워 합니다. 주일에 예배드리는 것만으로 자신의 사명을 다한다고 착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사명자에게는 분명히 그에 맞는 삶이 있습니다. 바울이 데살로니가교회 성도들에게 쓴 편지를 통해 바울이 행했던 사명자의 모습을 살펴보며, 과연 하나님께서 내게 원하시는 사명자의 삶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겠습니다.




말씀의 씨를 뿌리며
1. 바울 일행이 데살로니가에 도착하기 전에 사역했던 도시는 어디이며, 그들은 그곳에서 무슨 일을 겪었습니까?(2절)



2. 바울 일행이 데살로니가교회 성도들에게 복음을 전할 때 보인 태도는 어떠했으며, 그들이 복음을 전한 목적은 무엇입니까?(3~4절)




3. 바울 일행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데살로니가교회 성도들을 향해 품었던 마음은 무엇입니까?(7~8절) 또한 사도의 권리를 주장하지 않고 밤낮으로 일하면서 복음 전파에 힘쓴 이유는 무엇입니까?(참조 살후 3:8~9)


4. 바울이 데살로니가교회 성도들에게 권면과 위로, 경계한 이유는 무엇이며, 자신의 상황과 상관없이 하나님 중심으로 사역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입니까?(11~12절)



5. 나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사명자로서 내 수고와 헌신을 쏟아 한 영혼을 사랑하며 섬기고 있습니까?



6. 사명자의 삶을 살기 위해서는 반드시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내가 사명자의 삶을 실천하기 위해 결단할 부분은 무엇인지 나눠 봅시다.



삶의 열매를 거두며

사명자의 삶은 기준 자체가 철저하게 하나님 중심으로 설정돼야 합니다. 또한 한 영혼을 간절히 사랑하는 마음이 필요합니다. 만일 복음 전파를 위한 헌신이 자신의 유익을 위한 일이라면 결코 사명자의 삶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사명자로서 내 삶은 철저하게 하나님 마음에 맞춰져 있어야 합니다. 또한 내가 어느 곳에 있든지, 세월이 얼마가 흘렀든지 내 삶은 오직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방향으로 수정돼야 합니다. 혹시 아직도 내 편의와 유익만을 위하느라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을 외면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나만을 위한 이기적인 신앙생활에서 벗어나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권면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아가기를 진심으로 소원합니다.

Vol.167 2018년 12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