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성경인물탐구

성경인물탐구

복음과 공동체 안에서 빚어진 신실한 일꾼, 두기고

2019년 01월 박삼열 목사(사랑의교회)

“나의 사정 곧 내가 무엇을 하는지 너희에게도 알리려 하노니 사랑을 받은 형제요 주 안에서 진실한 일꾼인 두기고가 모든 일을 너희에게 알리리라 우리 사정을 알리고 또 너희 마음을 위로하기 위하여 내가 특별히 그를 너희에게 보내었노라”(엡 6:21~22). 두기고는 어떤 인물이기에 ‘에베소에 있는 성도들과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신실한 자들’(엡 1:1)에게 보내는 사도 바울의 편지를 전달하는 임무를 맡게 된 것일까?


사랑받는 형제요, 진실한 일꾼
두기고에 대한 에베소서의 언급은 두 가지로 요약된다. 곧 ‘사랑을 받은 형제요 주 안에서 진실한 일꾼’(엡 6:21)이다.
두기고의 이와 같은 특성은 골로새서를 통해서도 확인된다. “그는 사랑받는 형제요 신실한 일꾼이요 주 안에서 함께 종이 된 자니라”(골 4:7). 그의 됨됨이에 대해서는 에베소서의 설명과 동일하며, ‘함께 종 된 자’ 곧 동역자로 여기고 있다는 점이 추가로 언급됐다. 그야말로 두기고는 사랑받는 인물이었고, 사도 바울과 함께 주님의 신실한 일꾼이었다.
여기서 ‘사랑을 받은 형제’라는 말은 바울이 사랑한다는 뜻이며, 그 사랑은 형제로 여긴다는 의미다. 바울이야말로 사랑이 무엇인지 아는 자가 아닌가! 바울은 사랑이 없으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고(고전 13:2), 사랑은 율법의 완성이며(롬 13:10; 갈 5:13~14), 그 사랑은 십자가를 통해 드러난 하나님으로부터 온 것을(롬 5:8) 깨달은 자였다. 두기고는 그 바울에게 사랑받는 형제였다.
또한 바울은 두기고를 주 안에서 진실하며 신실한 일꾼, 즉 믿을 수 있고 신뢰할 수 있는 일꾼이라고 설명했다. 더 나아가 ‘일꾼’이라는 동일한 단어를 에베소서 3장 7절에서 바울 자신에게도 사용했다. 바울은 자신을 ‘복음의 일꾼이요 하나님의 은혜로 인한 일꾼’으로 스스로를 정의했는데(엡 3:1~7), 두기고도 자신과 동일하게 여긴 것이다.
한편, 두기고의 신실함과 복음의 일꾼 됨은 특별히 사도 바울의 생애 후반부에 기록한 것으로 여겨지는 디모데후서를 통해 더욱 빛이 난다.
“데마는 이 세상을 사랑하여 나를 버리고 데살로니가로 갔고 그레스게는 갈라디아로, 디도는 달마디아로 갔고… 두기고는 에베소로 보내었노라”(딤후 4:10~12).


두기고를 두기고 되게 한 것은
두기고는 어떻게 신실한 복음의 일꾼이 될 수 있었을까? 에베소서에서 두 가지 힌트를 얻을 수 있다. 첫 번째는 동고동락이다. 두기고는 ‘나(바울)의 사정 곧 내가 무엇을 하는지’ 아는 자였다.
“…두기고가 모든 일을 너희에게 알리리라”(엡 6:21). 어떻게 알고 있었을까? 한마디로 함께 생활하며, 함께 고난을 겪으며, 함께 기쁨을 맛보는 ‘동고동락’ 없이는 불가능하다. 실제로 두기고는 사도 바울의 3차 전도여행 동행자로도 언급됐다. “아시아까지 함께 가는 자는… 두기고와 드로비모라”(행 20:4).
두기고의 인물됨에 대해 두 번째로 찾을 수 있는 힌트는, 복음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인물로 보인다. 두기고는 복음의 일꾼 바울과 동일하게 ‘진실한 일꾼’으로 추천받았고(엡 6:21), 에베소에 있는 성도들의 마음을 위로할 수 있는 인물이었다(엡 1:1, 6:22).
두기고는 바울이 에베소 성도들을 위로하기 위해 쓴 에베소서의 모든 내용 곧 복음을 참으로 이해하고 있었던 것이 틀림없다. 예컨대 두기고는 하나님의 사랑이 얼마나 큰지(엡 2:4),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이 무엇인지(엡 2:5~6), 하나님의 상속자 됨이 무엇인지(엡 3:6), 성령의 능력이 무엇인지(엡 3:16)를 명확히 아는 자였다.
과연 사도 바울은 두기고를 ‘사랑을 받은 형제요 주 안에서 진실하며 함께 종 된 일꾼’이라고 표현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에베소서를 묵상하며 영광스러운 복음과 믿음의 공동체로 인해 우리 모두 사랑받는 지체로, 신실한 복음의 일꾼으로 빚어지기를 기도한다.


Vol.168 2019년 1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