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소그룹성경공부

소그룹성경공부


국제제자훈련원의 허락없이 <날샘> 소그룹성경공부를 무단 복사와 인쇄를 금하며, 만약 복사와 인쇄할 경우 인쇄부수에 해당하는 저작권료를 지불해야 합니다.

끝까지 주님과 동행하라

2019년 04월 3주 (2019-04-21)
본문 : 마가복음 15장 42절~16장 4절

15장

  1. 42.  이 날은 준비일 곧 안식일 전날이므로 저물었을 때에
  2. 43.  아리마대 사람 요셉이 와서 당돌히 빌라도에게 들어가 예수의 시체를 달라 하니 이 사람은 존경 받는 공회원이요 하나님의 나라를 기다리는 자라
  3. 44.  빌라도는 예수께서 벌써 죽었을까 하고 이상히 여겨 백부장을 불러 죽은 지가 오래냐 묻고
  4. 45.  백부장에게 알아 본 후에 요셉에게 시체를 내주는지라
  5. 46.  요셉이 세마포를 사서 예수를 내려다가 그것으로 싸서 바위 속에 판 무덤에 넣어 두고 돌을 굴려 무덤 문에 놓으매
  6. 47.  막달라 마리아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가 예수 둔 곳을 보더라

16장

  1. 1.  안식일이 지나매 막달라 마리아와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살로메가 가서 예수께 바르기 위하여 향품을 사다 두었다가
  2. 2.  안식 후 첫날 매우 일찍이 해 돋을 때에 그 무덤으로 가며
  3. 3.  서로 말하되 누가 우리를 위하여 무덤 문에서 돌을 굴려 주리요 하더니
  4. 4.  눈을 들어본즉 벌써 돌이 굴려져 있는데 그 돌이 심히 크더라

마음의 문을 열며

우리는 주변의 눈을 의식할 때가 많습니다. 세상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볼지 고민하다 보면 정작 중요한 가치를 놓치게 됩니다. 특히 믿음의 반응을 보여야 할 경우에도 주저하다가 그리스도인답지 못한 결론을 내릴 때가 있습니다. 결국 내 안에 중요한 가치관을 바로 세웠느냐가 문제를 해결하는 열쇠가 됩니다. 오늘 본문에는 예수님의 죽음을 애통해하며, 마지막 가시는 길을 준비하려 했던 인물들이 등장합니다. 과연 이 사람들을 통해 우리가 배워야 할 모습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갖겠습니다.




말씀의 씨를 뿌리며
1. 십자가에서 돌아가신 예수님의 시체를 무덤에 둔 때는 언제이며, 누가 그 일을 했습니까?(15:42~43, 46)


2. 안식 후 첫날 누가 예수님의 무덤을 찾아갔으며, 무엇 때문에 그곳에 갔습니까? 그들이 예수님께서 돌아가신 이틀 후에야 무덤을 찾아간 이유는 무엇입니까?(16:1~2, 참조 출 20:10)



3. 예수님의 무덤을 찾아간 자들이 향품을 구입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4. 예수님을 따르던 사람들이 예수님께서 부활하신다는 약속을 온전히 신뢰하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먼저 부활 현장을 목격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입니까?(참조 마 27:63, 눅 24:7)


5. 부활 현장을 목격하기 위해서는 끝까지 주님과 동행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혹시 나는 사람들의 시선 때문에 예수님과 동행하는 것을 부인하거나 회피했던 경험이 있습니까?


6. 이성적 한계를 뛰어넘는 부활 신앙을 맛보려면, 끝까지 주님과 동행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삶 가운데서 예수님과 온전히 동행하기 위해 내가 지켜야 할 점이 있다면 무엇인지 함께 나눠 봅시다.



삶의 열매를 거두며

예수님의 부활은 반드시 일어날 약속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을 따르던 자라면 반드시 이에 대한 확신이 필요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확신은 둘째치고, 사람들의 이목을 두려워해 예수님 곁을 마지막까지 지키던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당시 그들은 부활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은 없었지만, 예수님을 마지막까지 지키려 했던 자들은 말씀이 성취되는 현장을 목도하게 됩니다. 어쩌면 부활 신앙을 갖는다는 것도 이와 같을지 모르겠습니다. 매일 있는 자리를 지키며 예수님과 동행하기 위해 노력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부활의 현장을 목도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항상 주님의 말씀을 신뢰하고 동행하기 위해 힘쓰는 주님의 제자가 돼야 합니다.

Vol.171 2019년 4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
한줄나눔
  • 한줄나눔 :
    * 로그인 하셔야 글을 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