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날마다 솟는 샘물 말씀읽기 함께읽기

함께읽기

하나님의 적극적인 명령에 순종하기

2021년 05월 2주 (2021-05-09)

출처 : - 제임스 C. 패티, 《스텝 바이 스텝》 중에서

 하나님께서 금지하신 행동은 언제나 금해야만 한다. 그것들 가운데 우선순위를 정한다거나 상황에 따라서 어떤 것은 안 되고 어떤 것은 괜찮다고 말할 수 있는 것은 없다.
두 번째 영역은 성경에서 두 가지 큰 계명으로 요약되고 있는 모든 적극적인 명령들을 의미한다. 인도하심에 대한 대부분의 의문들은 이 영역 안에서 일어난다. 아무도 이 모든 명령들을 한꺼번에 다 지킬 수는 없다. 우리는 대체로 한 번에 한 가지만을 행할 수 있다. 이것은 우리가 여러 가지 명령들 중에서 각각의 것이 실천되어야 하는 때를 결정하는 우선순위를 세워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예를 들면,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올 때 나는 아내와 하루에 있었던 일을 나누며 함께하는 시간을 가져야 할지(‘남편들아 네 아내를 사랑하라’), 아니면 성도들에게서 걸려 온 긴급한 전화를 받아야 할지(‘네 양 떼를 먹이라’)를 결정해야만 한다. 나는 이 모든 일을 동시에 다 할 수는 없다. 만약 내가 그렇게 하려고 한다면 양쪽 편 모두에게 문제만 더 일으킬 것이다. 또한 장기적인 관점에서 내가 리틀 야구팀을 지도해야 할지(‘아비들아 네 자녀를 양육하고 그들을 노엽게 하지 말라’), 아니면 교회 건축 위원회에 참가해야 할지(‘견고하며 흔들리지 말고 항상 주의 일에 힘쓰는 자가 되라’)에 대한 우선순위를 세워 놓는다.
만약 내가 둘 다 할 수 있다면 나는 언제 그것들을 해야 하는지를 결정해야 한다. 만약 한쪽이 다른 한쪽보다 의미상으로 더 중요한 것이라면 그 일들 중의 하나를 선택해야 할지도 모른다. 이 다양한 모든 사랑의 실천들은 주님께서 명령하신 것이다. 하지만 그것들을 행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며 언제 해야 하는지에 관해서 우선순위를 세우고 각각을 구별하는 것이 필요하다.
게리 프리슨은 이 영역은 도덕성이 아니라 ‘영적인 유익’이라는 원리에 의해 움직인다고 본다. 내 견해로는 이 영역은 성도들이 성경에 나오는 모든 적극적인 명령들을 실천하는 영역이라고 생각한다. 그곳에는 도덕적인 완전함의 본질이 들어있다.

Vol.196 2021년 5월호

과월호 구입은 재고여부 확인을 위해
먼저 아래로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전화 : 02-3489-4380
이메일 : 365qt@sarang.org